"함께 누리는 행복한 삶"

모두가 함께 어울려 일하는 LG화학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누리입니다.

보도자료

  • Home >
  • 활동소식 >
  •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물 보기
제목 (13.4.19)LG화학, 장애인 고용한 자회사 '행복누리' 설립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3-07 조회수 719
언론사 연합뉴스  
뉴스원문보기 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06213677
첨부파일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LG화학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발벗고 나선다.

LG화학은 19일 충북 청원군 오창공장에서 장애인 근로자가 중심이 된 자회사 '㈜행복누리' 출범식을 했다.

행복누리는 전체 직원 37명 중 31명이 장애인이며, 이 가운데 24명은 신체 움직임이 자유롭지 못한 중증 장애인이다. 주로 오창공장의 환경미화, 차량 세차, 복지시설 관리, 사내 카페 운영 등을 맡게 된다.

LG화학은 연말까지 직원을 100명으로 늘리면서 장애인 10명을 추가 고용할 계획이다.

화학업계에서 장애인 중심의 자회사를 설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LG그룹 계열사 중에서는 LG유플러스·LG디스플레이·LG이노텍에 이어 4번째다.

LG화학은 장애인 고용 활성화를 위해 작년 5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지난달 최종 설립 인가를 받았다.

오창공장 김동온 상무는 "장애인도 함께 땀 흘려 일하는 '워킹 파트너'라는 인식이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은 지방사업장 사회봉사단을 중심으로 장애인 나들이 도우미, 장애인 복지시설 개·보수 등 다양한 장애인 지원활동을 벌이고 있다.

lucho@yna.co.kr